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타민D 부족, 궤양성 대장염 재발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크론병과 함께 염증성 장 질환의 하나인 궤양성 대장염(UC: ulcerative colitis) 환자가 비타민D가 부족하면 증상이 완화됐을 때 다시 재발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궤양성 대장염은 면역체계가 대장을 표적으로 오인해 공격함으로써 장 점막에 다발성 궤양과 출혈, 설사, 복통을 일으키는 난치성 자가면역질환으로 증상 완화(remission)와 재발(relapse)이 반복된다.

미국 보스턴 소재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Beth Israel Deaconess) 메디컬센터의 존 구바탄 박사 연구팀이 궤양성 대장염 환자 70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수치를 측정하고 완화 후 재발을 12개월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일 보도했다.

이 기간에 재발한 그룹은 혈중 비타민D 수치가 평균 29.5ng/ml(밀리리터 당 나노그램)로 완화가 계속된 그룹의 50.3ng/ml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구바탄 박사는 밝혔다.

비타민D 수치가 35ng/ml 이하인 환자는 증상 재발 환자의 70%를 차지했다.

반면 비타민D 수치가 35ng/ml 이상인 환자는 증상이 재발되지 않은 환자 중 74%를 차지했다.

바꿔 말하면 비타민D 수치가 35ng/ml 이하인 환자는 그 이상인 환자에 비해 증상 재발률이 1.25배 높다는 의미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가 비타민D가 부족하면 증상의 강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위장병학회 학술지 '임상 위장병학-간장학'(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최신호에 실렸다.

비타민D
비타민D[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