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녹십자, 선천성 희귀난치병 치료제 '디테린정' 유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녹십자[006280]는 알보젠코리아[002250]와 선천성 희귀질환 페닐케톤뇨증 치료제 '디테린정'의 국내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녹십자는 2021년까지 5년간 '디테린정'의 국내 유통을 담당한다.

디테린정은 알보젠코리아가 2015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페닐케톤뇨증 치료제다. 지난달부터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아 기존보다 약 50%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이 가능해졌다.

페닐케톤뇨증(PKU)은 단백질 대사에 필요한 효소가 결핍돼 페닐알라닌(단백질 속 아미노산)을 분해하지 못하는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이다. 단백질을 과다 섭취하거나 체내 축적이 심화할 경우 경련과 정신지체, 지능장애, 발달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국내 유병률은 약 5만명당 1명 정도로, 국내 환자 수는 250명 내외로 추정된다.

허은철 녹십자 사장은 "두 회사의 협업으로 환자의 약물 선택권 확대, 삶의 질 향상 등 더 나은 치료 환경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희 알보젠코리아 사장은 "디테린정이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게 돼 환자의 치료 기회가 더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