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도체 호황·요금할인' 작년 4분기 전력소비 3.6%↑


'반도체 호황·요금할인' 작년 4분기 전력소비 3.6%↑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반도체 시장의 호황과 요금할인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4분기 전력소비가 전년보다 늘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4분기 전력소비량은 1천223억kWh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6%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심야 전력을 제외한 모든 용도에서 소비가 증가했다.

산업용은 반도체, 화학제품 등의 업종에서 전력소비가 늘면서 3.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도체 시장의 호황 속에서 반도체의 전력소비가 18.6%의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고 석유정제 9.3%, 요업 4.6%, 화학 4.3%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부터 주택용과 교육용에 대한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한 데 따라 해당 부문의 전기 사용도 오름세를 보였다.

주택용과 교육용 전력소비는 1년 전보다 각각 1.5%와 8.4% 증가했다.

교육용의 경우 대학(6.2%)보다는 초·중·고교(10.7%)의 전력소비 증가 폭이 더 컸다.

일반용과 농사용은 설비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2%와 3.9%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제주도가 5.4%로 가장 많이 늘었고 전라도 5.3%, 경기도 5.1%, 충청도 4.3% 등이 뒤를 이었다.

<표> 2016년 4분기 용도별 전력소비량 및 증감률 (단위: 억kWh, %)

구 분산업용일반용주택용농사용교육용심야전력가로등총계
전력소비량‘15년681.5241.2158.640.418.631.89.21,181.4
‘16년705.6253.7160.942.020.231.69.51,223.4
증감률(%)3.55.21.53.98.4△0.7 2.63.6
구성비(%)57.720.713.23.41.62.60.8100

※ 전년 동기 대비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 연합뉴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