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환율조작국 공격에 中 "필수조건에 해당하지 않아" 반박

주중 美대사 내정자 "환율조작국 공약 실행 아직 일러"
트럼프 "中·日·獨은 환율조작국"
트럼프 "中·日·獨은 환율조작국"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위안화 가치를 문제 삼으며 환율 조작국이라고 비난한 가운데 중국은 자국이 환율 조작국의 필수조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2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쉬창원(徐長文)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국은 환율 조작국이 아니며 중국의 모든 생산품에 높은 관세를 매기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쉬창원 연구원은 "왜 우리가 환율 조작국인가"라고 반문하며 "미국 정부가 제시한 환율 조작국 3대 필수조건은 대미 무역 흑자가 200억 달러를 넘어야하고 경상수지 흑자가 국내총생산(GDP)의 3%를 초과해야 하며 환율에 개입하기 위해 GDP의 2% 이상이 넘는 외화를 매수해야 한다고 돼 있다"면서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이 3대 필수조건에 따르면 중국은 대미 무역 흑자가 비교적 많다는 한 가지 조건에만 해당할 뿐이며 나머지 조건들은 모두 중국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따라서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라는 사실을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쉬창원 연구원은 "미국이 중국의 모든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책정하는 것은 실현되기 어렵다"면서 "경제 글로벌화가 급속히 퍼진 현시점에서 '공급 네트워크'는 이미 국경을 초월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미국은 중국의 모든 수입품에 어떻게 관세를 징수하겠다는 것인가"라면서 "중국 수출품의 30%에 해당하는 상품은 미국, 일본, 한국 등에서 수입된 원자재, 부품, 반제품이 중국에서 가공 및 조립 공정을 거친 후 재수출되는 상품이다"고 반문했다.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은 최근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기관지인 인민정협보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는 위협은 논리에 맞지 않는 얘기"라면서 "인민은행은 이미 이 문제에 대해 미국 재무부와 충분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중국과 일본, 독일의 통화 가치가 지나치게 낮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제약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던 중 "중국이 무슨 짓을 하는지, 일본이 수년간 무슨 짓을 해왔는지 보라"며 "이들 국가는 시장을 조작했고 우리는 얼간이처럼 이를 지켜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으나 실제로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싱가포르 연합조보(聯合早報)에 따르면 주중 미국대사로 내정된 테리 브랜스테드 아이오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고 한 공약을 아직은 실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 위안화 환율이 트럼프의 예상과 상반되게 강세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최근 위안화 환율은 상승세로 지난달 위안화 환율이 0.9% 올라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오랜 친분이 있는 브랜스테드 주지사는 "트럼프는 강한 지도자이지만 중국에도 강한 지도자가 있고 나는 두 사람을 모두 잘 알고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 모두 윈윈하는 방안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