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黃권한대행 '최대 수혜자' 평가…고연령·TK·충청권 보수표 이동 분석
'보수적통' 자임 유승민도 혜택…潘지지층 겹치는 안철수 중도층 견인 기회
文 대세 굳히기속 '양날의 칼'이 될 수도…안희정 '충청대표' 이미지 부각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 1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대선 중도 포기를 선언하면서 10% 중반에 달하던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을 어느 후보가 가져갈지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반 전 총장은 귀국 이후 지지율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지만, 마지막까지 지지율 2위를 유지했고, 귀국 다음 날은 일시적으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를 누르고 지지율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의 빈 자리가 대권의 향배를 좌우할 결정적 요인이 되면서 정치권의 득실 계산도 복잡해졌다.

반 전 총장의 지지층은 이념·연령별로는 보수 성향의 고연령층에 집중돼 있고,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과 충청권에 몰려있다.

연합뉴스와 KBS의 지난달 1일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2.2%p)에서 반 전 총장은 대구·경북(25.1%)과 대전·충청(23.2%), 60대 이상(36.0%), 새누리당 지지층(51.5%), 개혁보수신당(현 바른정당) 지지층(35.3%)에서 지지도가 높았다.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 1

이에 따라 반 전 총장과 지지층이 겹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반 전 총장 사퇴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1일 MBN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 결과를 보면 반 전 총장 지지자의 20.4%가 황교안 권한대행 지지로 옮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황 권한대행은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의 러브콜을 받는 데다가 보수·진보 사이에서 뚜렷한 색(色)를 보이지 않은 반 전 총장과 달리 확고한 보수 색채를 띠고 있어 향후 보수표 결집에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황 권한대행은 현재 탄핵과 대선국면에서 국정을 총괄하는 자리에 있는 데다 실제로 출마할 경우 권한대행의 권한대행 체제가 돼 국정 수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가 실제 출마를 결심할지는 미지수다.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 2

보수 적통임을 자임하는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역시 반 전 총장 사퇴의 수혜자로 꼽힌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반 전 총장 지지자의 10.9%가 반 전 총장 사퇴 후 유승민 의원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보수의 심장'인 대구·경북(TK) 출신의 4선 의원으로 보수 단일 후보를 주장해 왔으며, 대선 출마 여부가 불투명한 황 권한대행을 제외하면 현재 범여권 후보 중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다만, TK 출신임에도 박근혜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서 '배신자' 이미지가 남아있는 탓에 TK 지역 지지율이 그리 높지 않은 점은 유 의원이 풀어야 할 숙제다.

반 전 총장의 사퇴로 보수진영 후보뿐 아니라 진보진영 후보도 적지 않은 혜택을 볼 전망이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반 전 총장 지지자의 11.1%가 문재인 전 대표에게 이동했으며, 안철수 전 대표는 9.1%, 안희정 충남지사는 7.6%의 지지층을 흡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 3

최순실 게이트 사태 이후 상당 기간 선두를 독주한 문재인 전 대표로서는 '대세론'을 굳힐 기회를 얻게 됐다.

그러나 문 전 대표로서는 반 전총장의 불출마가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 범여권에 유력한 경쟁주자가 없는 가운데 문 전 대표가 독주하는 구도가 형성된다면 모든 주자의 '집중표적'이 될 공산이 크고, 그에 따라 지지율이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 인용이 헌법재판소에서 발표되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도는 굉장히 하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문재인 대 반기문'의 양강구도가 해체되고 본인이 주장한 '문재인 대 안철수' 구도를 형성하기에 유리한 환경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수혜자의 한명으로 꼽힌다.

반 전 총장이 시도한 '제3지대'의 맹주 자리를 안 의원이 차지한다면 중도세력 통합의 기수로 부상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반기문표' 어디로 가나…대선주자들 '주판알 튕기며' 대책 부심 - 4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는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반 전 총장 사퇴의 혜택을 볼 전망이다.

그간 반 전 총장의 그늘에 가린 측면이 있었으나 안 지사 역시 충청권 출신으로 반 전 총장에게 향하던 충청권 표심이 안 지사에게 집중될 경우 충청의 대표선수로 떠오를 수 있다.

민주당 후보 가운데 비교적 온건·합리적 성향으로 반 전 총장 지지층을 흡수하기에 유리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