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潘 지지표' 흡수 기대하며 '文-安' 맞대결구도 부각

文과 4차산업혁명 등 차별화…중도층 흡수 기대·야권통합 공세 차단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에 따른 '수혜자' 중의 한 명으로 꼽히면서 대권행보에 조심스럽게 탄력이 붙는 분위기다.

반 전 총장과 중첩된 것으로 보이는 중도층을 끌어올 수 있는 기회가 생긴 데다, 야권의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의 '일 대 일' 구도를 형성하는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서다.

안 전 대표는 '분위기'를 살려나가기 위해 지난 15일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이후로 강화해온 대선가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이 창업주나 다름없는 국민의당 창당 1주년인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해 이번 대선이 '문재인-안철수' 간 대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潘 지지표' 흡수 기대하며 '文-安' 맞대결구도 부각 - 1

또한, 문 전 대표와 비교해 '더 나은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과거청산과 미래 대비를 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점을 역설했다.

아마 바둑 4단인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한국기원을 방문해 이창호 9단과 박정환 9단 등 프로 기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알파고로 널리 알려진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설명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이어 안 전 대표는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과 대국을 벌이기도 한다.

이런 행보는 안 전 대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표할 수 있는 지도자라는 점을 부각해 문 전 대표와 차별화를 꾀하려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전날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문 전 대표가 발표한 4차 산업혁명 구상에 대해 "정부 주도의 4차 산업혁명은 박정희식으로 4차 산업혁명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다른 나라가 어떻게 4차 산업혁명을 잘 진행하는지에 대한 깊이있는 연구가 부족한 것 같다"고 꼬집기도 했다.

다만, 안 전 대표 측은 지지율이 상승 추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지만 당장에 급격한 '점프'가 이뤄지기는 어렵다는 현실 인식도 분명히 갖고 있다.

그러면서 민주당 경선이 끝나 대선구도가 분명해지고, 국민의당도 경선을 통해 컨벤션 효과를 나타내면 지지율 상승 곡선이 가팔라지면서 본격적인 '문재인-안철수' 간 대결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때까지 안 전 대표는 과거청산과 미래 대비를 위한 컨텐츠를 내세우며 안정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리더십을 부각시키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안 전 대표는 오는 6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이런 점에 주안점을 둘 예정이다.

더구나 안 전 대표 측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의 통합 및 연대 작업이 이달 중순 전후로 이뤄지면 세몰이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여기에 안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정권교체론이 더 힘을 얻으면서 '문재인-안철수' 간 대결구도 형성되면 민주당의 야권통합 및 후보단일화 공세의 명분이 약화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전화통화에서 "정권교체가 확실시되면서 '더 나은 정권교체'를 누가 하느냐가 초점이 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고장난 레코드'처럼 틀어대는 민주당의 야권통합 공세는 허공에 흩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潘 지지표' 흡수 기대하며 '文-安' 맞대결구도 부각 - 2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