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정치인들 생각 다르니 국민이 고생…정치인 각성해야"

송고시간2017-02-02 10:23

"기존정당 입당에 제약, 선택지 별로 없었다"…"결정하려면 단호하게 해야"

"중립적이고 개혁적인 분들과 힘을 합치려고 20일간 노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일 "모든 원인을 정치인이 제공하고 해결해야 하는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모두 생각이 다르니 국민이 고생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사당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제 정치를 움직이는 것은 역시 정치인들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더 각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모든 사람이 정치인에 대한 신뢰가 높지 않다"면서 "나도 사무총장을 하면서 분쟁 당사자 간 많은 이유가 있는데 이런 건 모두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많이 강조했다. 시리아, 이라크, 리비아 등 모든 문제가 정치인들의 싸움으로 생긴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개헌 협의체 제안을 한 지 하루 만에 중도 포기 선언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결정을 하려면 단호하게 해야 한다"면서 "오랫동안 숙고할 수는 있는데 일단 숙고를 하면 결정은 바로 이행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존 정당에 입당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기존 정당에 들어가는 데 제약이 있었다. 왜냐하면, 가장 큰 정당이라고 본 새누리당이 우선 분열돼 있고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었고, 초이스(선택지)가 별로 없는 것 아니겠냐"고 밝혔다.

아울러 "나와 뜻을 같이하는 중립적이고 개혁적인 성향을 가진 분들과 힘을 합치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고 많은 사람이 그리 권고했다"면서 "나는 그게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했기에 시간을 가지고 20일간 열심히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정치인들 생각 다르니 국민이 고생…정치인 각성해야" - 1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