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쁜놈들 못막으면 미군 보낸다" 트럼프, 멕시코 대통령 '위협'

송고시간2017-02-02 10:04

AP통신, 최근 통화 녹취록 입수·보도…"유세때 표현 외국정상에 그대로"

지난해 8월 멕시코에서 만난 트럼프(오른쪽)와 니에토
지난해 8월 멕시코에서 만난 트럼프(오른쪽)와 니에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나쁜 놈들'을 막지 못하면 미군을 내려보내겠다"며 원색적인 표현으로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1일(현지시간) 지난달 27일 있었던 두 정상의 통화 녹취록 발췌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부터 구사해온 수위 높은 표현들을 정상간의 통화에서도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니에토 대통령에 "거기엔 '나쁜 놈들'(Bad hombres·배드 옴브레스)이 많다. 당신들은 그들을 막을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당신네 군대가 겁을 먹은 것 같다. 우리 군은 그렇지 않으니, 어쩌면 내가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 군을 보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hombre'(옴브레)는 '사람·남자'라는 뜻의 스페인어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월 대선 토론회에서도 '배드 옴브레스'라는 표현을 사용해 히스패닉 비하 논란을 불러온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나쁜 놈들'이 마약상을 가리키는 것인지, 이민자를 가리키는 것인지 아니면 둘 다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AP는 이번 녹취록을 익명의 관계자로부터 입수했다고 전했다.

AP에 앞서 멕시코 웹사이트 '아리스테기 노티시아스'도 이날 비슷한 통화 내용을 보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니에토 대통령에게 "굴욕감을 안겼다"고 표현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코멘트 요청에 응하지 않았고, 멕시코 외무부는 "완전한 거짓"이라며 부인했다고 AP는 덧붙였다.

당시 두 정상의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 장벽 건설 강행으로 양국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진행됐다.

1시간가량의 통화 이후 백악관은 두 정상이 국경장벽 건설 비용 부담을 둘러싼 갈등 해소 방안을 비롯해 무역 적자, 마약 밀매·무기 밀수 근절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이후 "니에토 대통령과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고 확인하고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멕시코 대통령실도 두 정상이 국경장벽 비용 부담과 관련한 공개 발언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혀, 두 정상이 통화를 계기로 '일시적 휴전'에 합의했다는 관측을 낳았다.

그러나 녹취록대로라면 당시 통화는 '관계 개선'을 위한 외교적이고 관례적인 통화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AP통신은 "이번 녹취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공개 상태에서 어떻게 외교를 진행하는지를 엿볼 수 있는 드물고 인상적인 기회"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그가 정상과의 대화에서도 유세 때 청중 앞에서 했던 것과 같은 거칠고 직설적인 언어를 구사함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미국의 군 관계자와 멕시코 당국자가 이날 멕시코 국경 인근에서 만나 국경 안보 문제를 논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회동에는 로버타 제이컵슨 멕시코 주재 미국대사도 참석했으며, 범죄자와 불법 이민자가 국경을 넘지 못하게 하기 위한 멕시코 당국의 노력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