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뿔난 필리핀 경찰수장, '한인 금품갈취' 경찰관들에 '얼차려'(종합)

필리핀 법무장관 "범죄자는 인간 아니다"…마약용의자 사살 옹호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 경찰 수장이 '부패 경찰' 낙인에 단단히 화가 난 모양이다.

로널드 델라로사 필리핀 경찰청장은 1일 필리핀 중부 관광도시 앙헬레스를 방문해 현지 기자들 앞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강도질한 경찰관들을 공개적으로 망신을 줬다.

앙헬레스에서는 작년 12월 말 한국인 골프 관광객 3명이 불법 도박 누명을 쓰고 현지 경찰관들에게 연행됐다. 이들 관광객은 앙헬레스 경찰서에 약 8시간 구금됐다가 30만 페소(약 700만 원)의 몸값을 주고 풀려날 수 있었다.

델라로사 청장은 문제의 경찰관 7명을 일일이 질타하고 약 10분간 팔굽혀펴기를 시켰다. 필리핀 신문들은 2일 이 장면을 보도했다. 현재 이들 경찰관에 대해서는 형사처벌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강도질한 혐의를 받는 필리핀 경찰관들이 경찰청장 지시로 팔굽혀펴기하는 모습[EPA=연합뉴스]
한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강도질한 혐의를 받는 필리핀 경찰관들이 경찰청장 지시로 팔굽혀펴기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이 중 한 경찰관이 적법한 단속이었다고 항변했다가 델라로사 청장으로부터 "적법? 왜 돈은 요구하고 때렸느냐"고 면박을 당했다.

델라로사 청장은 "16만5천 명의 경찰관 가운데 3천 명이 '악당'"이라며 비리·부패 경찰관을 이슬람 무장반군이 활동하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지역에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작년 10월 한인 사업가가 필리핀 마약단속 경찰관들에게 납치·살해된 데 이어 한인 금품갈취 사건까지 드러나자 경찰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경찰 마약단속 조직의 해체와 재정비, 부패 경찰관 척결 등 '경찰 정화'를 선언했다.

그러나 비탈리아노 아기레 법무장관이 "범죄자, 마약상 등은 인간이 아니다"며 경찰의 마약용의자 '즉결처형'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경찰 쇄신 의지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아기레 장관은 작년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경찰이 마약용의자 수천 명을 사살한 것은 반인륜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의 보고서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델라로사 청장은 경찰관이 마약용의자 1명을 사살할 때마다 최고 35만 원의 성과급을 받는다는 국제앰네스티의 주장을 부인했다.

아기레 필리핀 법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기레 필리핀 법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