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병국 "김무성 재등판 여론에 달려…黃권한대행 출마는 모독"(종합)

송고시간2017-02-02 11:55

"원칙없는 이합집산 배격, 원칙있는 싸움할 것"…자력갱생 의지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강건택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2일 같은 당 김무성 의원의 대선 불출마 번복 가능성에 대해 "법으로 안 된다고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고 국민적 여론이 어떻게 가느냐에 따라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 의원의 '대권 재등판'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어제 저도 일반 국민들로부터 많은 전화를 받았다. 김무성 전 대표가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새누리당 대표였던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박근혜 정부 출범을 도운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일찌감치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으나, 보수 진영의 유력 주자였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마저 전날 불출마를 결정한 이후 김 의원의 '재등판' 여론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대표는 "지금 새누리당을 포함해서 누구도 탄핵 국면에 이르게 된 것을 책임지겠다고 나온 분들이 없다. 그런 사람들이 또 대권주자 운운하고 나오는 것을 보면서 분노한 사람들이 '왜 김무성이 책임을 지고 안 나와야 하느냐'는 이야기를 한다"고 전했다.

다만 정 대표는 "참 안타깝지만 김 전 대표께서 판단할 문제인데 지금 쉽지는 않지 않겠느냐"며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고 내다봤다.

반면 보수 진영의 잠룡으로 떠오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선 "박근혜 대통령께서 탄핵 절차를 밟는 상태에서 대행을 하는 분이 아니냐. 그런데 그로 인해서 치러지는 대선에 그분이 출마한다는 자체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정 대표는 "출마를 권유하거나 바람을 넣는 사람들도 옳지 못하다. 그분에 대한 모독일 수도 있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제3지대'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른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선 "그분이 지향을 하는 개헌이라든가 가치라든가 이런 걸 통해서 보면 유사점이 있다"며 "어떤 행보를 하실지 모르지만 공감할 부분들이 없지 않아 있다"고 평가했다.

정 대표는 이어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바른정당은 선거를 앞두고 자행됐던 원칙없는 이합집산을 배격할 것"이라며 "우리 당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도록 원칙 있는 싸움을 하겠다는 것을 국민 앞에 밝힌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바른정당이 연대 대상으로 꼽았던 반 전 총장의 불출마 선언에도 불구하고 자체 대선후보 선출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하면서 '범보수 후보단일화'나 '빅텐트론'과 무관하게 '자력갱생'의 길을 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반 전 총장의 중도 하차에 대해 "많이 아쉬웠다"고 밝힌 뒤 "특히 반 전 총장이 기성 정치권의 편협한 이기주의에 지극히 실망했다고 한 그 말 한마디가 우리 가슴에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자료사진)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자료사진)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