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고부가가치 사업 인수로 사업구조 혁신 시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정성호 기자 = SK이노베이션[096770]은 사업구조 혁신의 일환으로 미국 화학업체 다우케미컬의 고부가가치 화학사업 중 하나인 에틸렌 아크릴산(EAA) 사업을 인수한다고 2일 공시했다.

EAA 사업에 진출해 고부가가치 패키징 분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다.

인수 금액은 3억7천만 달러(약 4천269억원)다. SK이노베이션은 다우케미컬이 보유한 미국 텍사스의 프리포트 생산설비, 스페인 타라고나의 생산설비 등 생산시설 2곳과 제조기술, 지적재산, 상표권 등을 모두 인수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 1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 2

인수 주체는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이다.

EAA는 고부가 화학제품인 기능성 접착수지 중 하나로, 알루미늄 포일이나 폴리에틸렌 등을 금속 소재와 붙여주는 포장재용 접착재로 주로 활용된다.

치약·화장품 등의 튜브형 포장재, 음료 등 식품을 보관하는 튜브형 포장재, 약품 포장 등에 쓰이는 실런트 등의 접착제로 쓰인다. 다우케미칼의 '프리마코'란 브랜드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 3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 2
SK이노베이션, 美다우케미컬 EAA사업 4천200억원에 인수(종합2보) - 4

이 제품 시장은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다우케미컬과 듀폰, 엑슨모빌 등 소수의 글로벌 메이저 화학기업들만 진출해 있다. 수요도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 수요가 대부분이다.

이 가운데 다우케미컬의 사업 규모가 가장 컸는데 다우케미컬과 듀폰이 합병하면서 반독점 규제에 걸려 시장에 매물로 나온 것을 SK이노베이션이 사들였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EAA 제품의 글로벌 선두업체로 도약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기존 선진시장 수요에 이어 중국 등 신흥시장 수요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 제품의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4만t 규모에 매년 평균 2∼3% 성장하는데 중국은 7%의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다.

또 이번 인수로 기존 제품과의 시너지를 통해 고부가가치 포장재 사업에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인수로 확보할 다우케미칼의 선진 핵심기반기술을 이용해 고부가 제품군을 다양화할 수 있을 것으로도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중 기업결합신고 등 승인을 거쳐 인수대금 지급 등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인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업구조 혁신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지난해 CEO(최고경영자) 세미나 등을 통해 "현 경영 상황 아래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서든 데스'(Sudden Death)가 될 수 있다"며 "미래 성장을 담보할 사업구조 구축을 위해 치열하게 실천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사업 인수를 담당한 김형건 SK종합화학 김형건 사장은 "이번 인수로 시장 환경 변화에 강한 내성을 갖는 고부가 화학사업구조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게 됐다"며 "사업구조 혁신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해 장기적으로 중국 등 신흥국의 고부가 화학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고부가가치 화학, 석유개발, 전기차 배터리 및 정보전자사업을 중심으로 최대 3조원 규모의 공격적인 투자로 글로벌 성장과 신사업 확대를 도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올해는 SK이노베이션이 '에너지·화학 분야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가기 위한 사업구조 혁신의 원년"이라며 "이번 인수를 시작으로 신규 M&A와 글로벌 파트너링 발굴에 박차를 가해 기업가치 30조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freemong@yna.co.kr,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