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투자증권 "미국 추가 금리인상 6월 유력"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NH투자증권은 2일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시기로 6월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구혜영 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50∼0.75%로 동결했다"며 "연준은 경기지표와 심리는 개선됐으나 기업의 투자 개선은 미진하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기판단 개선에도 3월 금리 인상 신호는 없었다"며 "연준이 금리 인상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 연구원은 "다만, 긍정적인 경기 여건과 1분기 높은 물가상승이 예상된다"며 "추가 금리인상 경계감은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 달성 의지에 보호무역주의와 반이민 정책에 대한 갈등이 커질 것"이라며 "2월 FOMC에 따른 미국채 금리 상승 압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구 연구원은 "국내 채권시장에도 2월 FOMC 결과는 중립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외국인의 자금이탈 우려 완화로 중기 채권물까지 캐리 자금(다른 통화 자금을 빌려 금리가 높은 나라의 주식·채권 등에 투자)이 유입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