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의시위 경고에 트럼프 '할리 데이비드슨' 방문 취소

송고시간2017-02-02 01:41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로 예정된 위스콘신 주 밀워키의 할리 데이비드슨 공장 방문을 취소했다고 CNN이 1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반발하는 이들이 그의 방문 시 '항의시위'를 벌이겠다고 경고한 데 따른 것이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명품 오토바이 제조사인 할리 데이비드슨 공장을 찾아 제조업을 살리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항의시위가 예고되자 전격으로 취소했다.

정부 관계자는 "할리 데이비드슨을 거북하게 만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서명이 아니라 항의의 위협이었다"며 회사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을 정중히 거부했음을 시사했다.

회사 측은 성명에서 "금주 우리의 어떤 공장에도 대통령 방문이 예정돼있지 않다"며 "향후 대통령을 모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할리 데이비드슨 공장은 로널드 레이건과 조지 W.부시, 빌 클린턴 등 전직 미국 대통령 3명이 방문한 바 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 계획 취소를 보면 향후 자신의 어젠다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직면할 반발을 예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명품 오토바이인 할리데이비슨의 밀워키 본사
미국 명품 오토바이인 할리데이비슨의 밀워키 본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