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90일간 나프타 재협상 산업계 의견 수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정부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 재협상을 위해 민간 산업계와 90일간의 협의 기간을 운영한다고 국영 뉴스통신 노티멕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멕시코 경제부와 외교부는 공동 성명을 내 이번 협의는 미국이 나프타 재협상을 위해 현지 민간 기업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개시하는 것과 동시에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미국과의 나프타 재협상에서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멕시코에 있는 기업들의 요구사항과 의견 등을 협상 전략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나프타는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 3국이 무관세 등 광범위한 자유무역을 추진하기 위해 1992년 체결한 협정으로 1994년부터 발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관세 부과 등을 통해 나프타를 자국 일자리 보호에 유리하도록 손질할 작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를 하면서 "나프타는 재앙"이라고 규정하고 취임 100일 이내에 나프타 재협상에 나서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멕시코 제조업계는 나프타로 이득을 봐왔지만, 소규모 농가는 피해를 봐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궁에서 주지사들과 만나 미국 내 자국 영사들을 통해 자국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데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자 추방을 늘릴 방침이다.

휘발유가 인상 반대 멕시코 농민 시위
휘발유가 인상 반대 멕시코 농민 시위
(멕시코시티 AP=연합뉴스) 수천 명의 농민이 31일(현지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 있는 혁명 기념탑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이미 충분하다. 휘발유 가격 추가 인상 반대'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또 정부에 소규모 농민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 협상을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2016443@yna.co.kr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0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