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아온 알렉사 35점…GS, 선두 흥국생명 5연승 저지

세트스코어 3-1 승리로 2연패 탈출


세트스코어 3-1 승리로 2연패 탈출

공격 성공 후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격 성공 후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재충전하고 18일 만에 V리그 코트에서 선 GS칼텍스가 5연승을 노리던 선두 흥국생명에 일격을 가했다.

GS칼텍스는 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1(25-13 25-22 24-26 25-22)로 제압했다.

지난달 12일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엉덩이 근육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했던 주포 알렉사 그레이(캐나다)가 이날 복귀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5득점을 기록하며 GS칼텍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황민경이 13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지난달 14일 현대건설과 4라운드 마지막 경기 이후 올스타 휴식기를 거치면서 17일을 쉰 GS칼텍스는 2연패를 끊고 5라운드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비록 8승 13패(승점 23)로 여자부 6개 팀 중 5위 자리에는 변함이 없었지만 선두 흥국생명을 눌러 자신감을 되찾기엔 충분했다.

최근 4연승의 신바람을 냈던 흥국생명은 승점 46(16승 6패)에서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2위 IBK기업은행(13승 9패·승점 42)과 격차를 벌릴 기회를 날렸다.

1세트는 충분히 쉰 GS칼텍스가 탄탄한 수비 조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면서 예상 밖으로 싱겁게 끝났다.

6-0까지 앞서 나가기 시작한 GS칼텍스는 한때 19-5로 달아나는 등 일찌감치 주도권을 쥐었다.

GS칼텍스의 기세는 2세트 초반까지 이어져 13-7까지 리드했다.

하지만 세 차례 연속 공격범실에 이어 흥국생명 정시영의 서브에이스와 김수지의 이동공격 등으로 연속 6실점하며 13-13,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접전이 벌어졌으나 해결사로 나선 이소영 덕에 GS칼텍스가 2세트마저 가져갔다.

이소영은 23-22에서 오픈 강타로 블로킹 벽을 뚫은 데 이어 가벼운 연타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고 연속 득점을 올려 2세트를 마무리했다.

엎치락뒤치락하던 3세트에서도 GS칼텍스는 19-20으로 역전을 당했지만 알렉스의 연이은 공격 성공으로 다시 전세를 뒤집고 한다혜의 서브에이스로 22-20까지 도망갔다.

하지만 24-22로 앞선 상황에서 쐐기를 박지 못하고 듀스까지 끌려가 결국 24-26으로 세트를 내줬다.

전열을 정비한 GS칼텍스는 4세트에서 끈적끈적한 수비를 되살려 경기를 끝냈다.

15-13에서 이소영의 오픈 공격, 이영의 속공에 이은 상대 공격범실로 내리 석 점을 얻어 18-13으로 달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