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 활성화…보조금·융자 지원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일조 시간이 짧고 부지 임대료가 비싼 서울에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원을 계속한다.

서울시는 100KW 이하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 수익성 확보를 위해 발전차액 보조금과 태양광 설치비 저리 융자 지원을 한다고 2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각각 8억원씩이다.

2013년 처음 도입된 발전차액 보조금은 발전량 1kWh 당 100원씩이고, 기간은 60개월이다.

보조금 신청은 연중 아무때나 방문 혹은 이메일로 하면 된다.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 융자지원은 설치비 80% 이내, 이율 1.45%, 최대 1억 5천만원이다.

융자지원은 지난해 예산 16억원 중 4억 4천만원만 집행돼 올해는 규모가 줄었다.

보조금은 지난해 8억원 중 6억 6천만원 집행됐다.

태양광 발전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양광 발전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