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차 사볼까] '보조금+세금' 최대 3천60만원 감면 혜택

송고시간2017-02-02 06:20

울릉도서 전기차 사면 2천600만원 보조금, 세금 지원도 최대 460만원


울릉도서 전기차 사면 2천600만원 보조금, 세금 지원도 최대 460만원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전기차는 차량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지만 정부가 구매시 정책적 지원을 해주기때문에 사실상 상당히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보조금이나 세제 혜택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다.

'전기차 구매 성지'로 떠오르고 있는 경북 울릉군의 경우 1천400만원만 주면 4천만원짜리 전기차(현대 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를 살 수 있다.

울릉군은 올해 전기차 구매 지자체 보조금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1천200만원을 책정했다. 여기에 국비 보조금이 지난해 7월부터 1천200만원에서 1천400만원으로 늘어났다.

울릉군에서 올해 전기차를 살 경우 총 2천600만원의 보조금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다.

울릉군에는 못 미치지만 충북 청주와 전남 순천의 지자체 보조금이 각각 1천만원과 800만원으로 높은 편이다. 국비 보조금을 더하면 2천200만원~2천400만원으로 혜택 규모가 늘어난다.

다른 지자체의 지방 보조금 액수는 대부분 500~600만원 선이다.

지자체 보조금을 지원하는 곳 가운데 경남 통영·사천 등이 300만원으로 가장 적고, 142개 지자체는 재정 여건 때문에 지방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

전기차 구매 자격은 현지 거주 요건 충족 등 지자체별로 조금씩 다르다.

보조금 외에 세금 혜택도 올해 늘었다.

취득세 감면 한도가 기존 14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확대됐다. 기존 개별소비세 감면 200만원과 교육세 감면 60만원까지 합하면 올해 전기차 관련 세금 혜택만 최대 460만원에 달한다.

울릉군의 경우 전기차를 살 때 보조금과 세금을 합하면 최대 3천6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고속도로 등 유료도로 통행료 할인도 추진되고 있다. 빠르면 올해 상반기에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차량 유지비도 더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달부터 3년간 한시적으로 전기차 충전 관련 전력 기본요금(완속 1만1천원, 급속 7만5천원)이 면제되고 전력량요금도 50% 할인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연간 1만5천㎞를 운행하는 운전자의 경우 전기요금 부담이 기존 40만원에서 13만5천원으로 줄어들게 된다. 전기차는 1㎾h의 전기로 6㎞를 달릴 수 있다.

다만 전기차 충전 시설이 여전히 충분하지 않다는 점은 불편 요소다. 운행 중 배터리가 방전돼 차가 멈추지 않을까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전기차 충전시설은 공영주차장, 대학병원, 차량등록사업소,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주로 설치돼있다. 전기 코드 형태로 된 이동식 충전기를 활용해 일반 전기 콘센트에 연결할 수도 있다.

이 같은 충전 인프라는 차차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각종 정책을 동원해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서다.

공용 급속충전기의 경우 2015년 531기에서 지난해 1천50기로 늘어났다.

아파트 4천개 단지에 충전기 무상 설치 사업도 추진 중이며 카페·식당 등에서 급속충전기 설비를 마련할 경우 정부가 올해부터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기아차 제공]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