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佛극우 대선주자 르펜 재정압박…유럽의회 지원금 반납 요구

르펜 "정치적 박해" 요구 묵살…유럽의회 급여 압류·수당 중단될 듯


르펜 "정치적 박해" 요구 묵살…유럽의회 급여 압류·수당 중단될 듯

마린 르펜 프랑스 국민전선 대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린 르펜 프랑스 국민전선 대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프랑스 유력 대선주자인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가 유럽의회의 부당급여 반환 요구를 정치적 박해라며 묵살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르펜 대표가 지원금을 부당한 용도로 사용했다며 이날까지 30만 유로(한화 약 3억7천400만 원)를 반환하라고 요구했다.

유럽의회가 문제 삼는 부분은 르펜 대표의 친구이자 보좌관인 카트린 그리제에게 지급된 급여다.

유럽의회는 르펜 대표가 그리제를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등록했으나 그리제가 유럽의회가 있는 브뤼셀이나 스트라스부르크에서 근무해야 한다는 조건을 이행하지 않고 파리에서 유럽의회와 상관없는 FN 업무만 처리했다며 그동안 지급한 급여 반납을 요구했다.

그러나 르펜 대표는 반납 의사가 없다며 유럽의회가 제시한 마감일을 넘겼다.

르펜 대표는 유럽의회의 결정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적 상대가 일방적으로 내린 결정"이라며 "증거도 없이, 법원 판결을 기다리지도 않고 이런 박해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유럽의회는 르펜 대표 급여 중 절반을 압류하고 다른 수당 지급도 중단할 방침이다.

르펜이 이끌고 있는 국민전선은 유럽연합(EU)가 지향하는 유럽 통합을 저해하는 극우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으로 지목되고 있다.

그는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단일통화를 포기해 유로존에서 이탈하고 프랑스의 EU 탈퇴도 추진하겠다고 밝혀왔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르펜은 오는 4월 대통령 선거 1차 투표에서 1위로 결선에 진출해 공화당 후보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 또는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과 5월 결선에서 맞붙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