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의회,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지원조례 발의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일제 강점기 당시 광주지역에서 강제동원됐던 피해자 지원 대상이 확대되고 이들과 관련된 다양한 문화 학술 국제 협력사업도 추진된다.

광주시의회 이미옥(민중연합당 비례)의원은 1일 '광주광역시 대일 항쟁기 강제공원 피해자 지원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대일 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자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고 피해자와 유족이 추진하는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 관련 조례의 피해자 지원 대상을 개인뿐만 아니라 단체 등으로 확대하고 피해자에게 생활보조비와 진료비, 사망시 장제비 등을 지원할 수 있게 했다.

또 대일 항쟁기 강제동원 희생자 추모와 관련 문화·학술 조사 연구, 피해자 복지, 국제협력 사업 등도 지원한다.

이 의원은 "기존 조례의 부족했던 부분인 지원대상과 지원 사업을 확대해 새 조례안을 발의했다"며 "시민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인권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광주광역시의회 청사
광주광역시의회 청사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