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故 강봉균 전 장관 빈소에 정·재·학계 조문 이어져(종합2보)

유승민 "항상 존경하고 탁월했던 분…갑자기 가셔서 황망하다"
외환위기 극복 경제사령탑…투병 중에도 한국경제 걱정
강봉균 전 재경부 장관 별세, 이어지는 조문 행렬
강봉균 전 재경부 장관 별세, 이어지는 조문 행렬(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향년 74세)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묵념하고 있다. 강 전 장관은 김대중(DJ) 정부 시절 '정책 브레인'으로 통한 정통 경제관료로, IMF 외환위기 여파로 한국 경제가 몸살을 앓던 1999년 재경부 장관을 지내며 위기 극복을 이끈 '경제사령탑' 역할을 했다.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한국경제를 이끌며 위기 극복의 선봉장이었던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의 별세 소식에 추모와 애도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강 전 장관의 빈소에는 이날 오전부터 전·현직 정부관료와 정치권 인사, 재계, 학계 인사들이 찾아와 애도를 표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조화를 보내 애도했고, 강 전 장관이 장관으로 일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도 조화를 보냈다.

또 강 전 장관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인명진 대표를 비롯해 각 정당의 대표들도 조화를 보내왔다.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황 권한대행을 대신해 조문할 계획이며, 유일호 부총리는 2일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이날 빈소를 찾은 사공일 전 재무부 장관은 "정말 유능한 경제관료였고 합리적이며 바른 사람이었는데 가슴이 아프다"며 "지금처럼 나라가 어려울 때 큰 힘이 됐을 텐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고인의 경제기획원 6년 선배인 진념 전 재정경제부 장관은 "사무관 시절부터 발군의 실력을 지녔고 IMF(외환위기) 때는 함께 위기와 싸웠다"며 "너무 일찍 갔다"고 안타까워했다.

또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은 "IMF 환란이라는 위기 상황에서 항상 단호하고 정확한 판단과 결정을 해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유능하고 훌륭한 선배였다"며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좀 더 계셔서 조언해 주셔야 하는데 안타깝다"고 말했고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더 기여하실 일이 많았는데 일찍 돌아가셔서 슬프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권오규 전 부총리, 진동수 전 금융위원장, 장병완 전 기획예산처 장관, 조원동 전 경제수석,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정치계에서도 여야 할 것 없이 애도의 발길이 이어졌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있을 때부터 같이 일하고 테니스도 같이 하면서 가까이 지내왔다"며 인연을 이야기한 뒤 "우리 경제 어려울 때 큰 경험과 지혜를 갖고 계신 분이 일찍 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도 "KDI 연구위원으로 있을 때 원장으로 모셨던 분"이라며 "지난 총선 때 새누리당 오셨을 때 수술 직후여서 쉬셨어야 하는데 너무 무리하신 것 같아 죄송스럽기도 하다. 너무 아까운 분이다"라고 애도했다.

또 정세균 국회의장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주승용 원내대표, 안철수 전 대표, 정동영, 주승용, 박선숙 의원이 찾았고 새누리당에서는 최경환 의원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 등도 빈소를 찾았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강봉균 장관은 김대중 대통령을 도와 한국경제의 구조조정을 위해 진력하셨고 커다란 성과를 거둔 대표적인 경제전문가셨다"라며 "좀 더 살아계셔서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데 도움을 주셨다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고 추모하기도 했다.

전날인 1월31일 74세를 일기로 췌장암으로 별세한 강 전 장관은 김대중(DJ) 정부 시절 '정책 브레인'으로 통한 정통 경제관료다.

IMF 외환위기 여파로 한국경제가 몸살을 앓던 1999년 재경부 장관을 지내며 위기 극복을 이끌었다.

16대 재보선 당선에 이어 17∼18대까지 내리 3선을 지냈다.

지난해 4·13 총선 당시에는 새누리당에 입당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고, 경기 대응을 위해 한국은행에 기준금리 인하와 주택담보대출증권, 산업은행 채권을 직접 인수하는 내용의 '한국판 양적완화'를 화두로 내던지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2년 임기의 대한석유협회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췌장암으로 건강 상태가 급속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와병 중에도 "몇 년 전만 해도 경제발전과 정치 민주화를 동시에 달성한 나라라고 자처했지만, '코리안 미러클'이라는 말을 서슴없이 하기가 쑥스러운 느낌마저 든다"며 한국경제를 걱정하며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발인은 오는 3일이며, 장지는 전북 군산 옥구읍 가족묘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2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