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완성차 1월 내수 희비…현대기아 울고, 르노 웃고(종합)

현대 · 기아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 · 기아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1월 자동차 내수 판매에서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희비가 엇갈렸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내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한 반면 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 등의 실적은 상승세를 탔다.

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5개사는 지난달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61만8천930대를 팔았다. 전년 동월 대비 1.2% 감소한 수치다.

완성차 5사의 지난해 연간 판매실적은 전년 대비 1.3% 감소한 889만530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판매실적 부진 분위기가 올해까지 이어진 셈이다.

완성차 5사의 월별 판매실적도 지난해 12월 -1.2%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1월 판매실적 감소세에는 현대·기아차의 내수 부진이 한몫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1월 내수 판매에서 전년보다 9.5%, 9.1% 감소한 4만5천100대, 3만5천12대를 각각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설 연휴로 국내외 공장 근무 일수가 감소하면서 전반적으로 판매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기아차는 K3 등 주력 모델이 노후화한 영향이 컸다고 덧붙였다.

반면 르노삼성의 내수 실적은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전년 동기 2천101대보다 254.1%가 늘어난 7천440대를 기록했다. 'SM6'(3천529대)와 'QM6'(2천439대)가 내수 판매를 이끌었다.

한국지엠과 쌍용차의 내수 판매도 1만1천643대와 7천15대를 기록, 전년보다 각각 25.5%, 6.8% 증가했다.

한국지엠에서는 경차 스파크, 중형 세단 말리부, 소형 SUV 등이 실적을 견인했고, 쌍용차에서는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가 호조세를 보였다.

완성차 5사의 1월 해외판매는 전년보다 1.4% 감소한 51만2천720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만 전년보다 3.1% 늘어난 29만7천507대를 기록했을 뿐 기아차(-6.5%, 이하 전년 동월 대비), 한국지엠(-11.8%), 르노삼성(-0.8%), 쌍용차(-3.0%) 등은 모두 실적이 부진했다.

현대차는 국내 공장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22.5% 감소했지만 해외공장 판매가 11.7% 증가하면서 국내공장 수출 감소분을 만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1월 한 달간 국내 4만5천100대, 해외 29만7천507대 등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 증가한 34만2천607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같은 기간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7.0% 감소한 19만8천805대를 팔았다.

1월 베스트셀링카 1위는 현대 그랜저(1만586대)가 차지했다.

현대차 포터(7천860대), 기아차 모닝(5천523대), 쏘렌토(5천191대), 카니발(5천166대)이 뒤를 이었다.

<표> 2017년 1월 베스트셀링카 순위

순위업체차종판매대수
1현대그랜저 10,586
2현대포터 7,860
3기아모닝 5,523
4기아쏘렌토 5,191
5기아카니발 5,166
6현대아반떼 5,064
7기아봉고트럭 4,843
8한국지엠스파크 4,328
9현대쏘나타 3,997
10쌍용티볼리 3,85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