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압수수색 조율 난항 관측속 특검 "양보 없다" 배수진(종합)

특검 "靑 압수수색 한다면 朴대통령 모든 혐의가 대상"
朴대통령 수사 의지 재강조…"대면조사도 양보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국정농단'의 중심에 있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 대면조사나 청와대 압수수색을 둘러싼 조율이 교착 상태에 빠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특검이 청와대를 바짝 압박하는 모양새다.

눈 내린 청와대
눈 내린 청와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30일 청와대에 전날 내린 눈이 쌓여 있다.
특검은 연휴가 끝난 이번 주 중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7.1.30
xyz@yna.co.kr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2월 안으로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확실히 가능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가능하다는 측면보다는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대면조사 여부 자체는 협상 대상이 아니며 어떤 방식으로든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검은 박 대통령측과 이달 중순께 대면조사를 하는 쪽으로 조율하고 있다.

애초 특검은 늦어도 이달 초까지는 대면조사를 해야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박 대통령측이 둘째주나 셋째주를 선호해 특검쪽에서 이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현재로선 다음 주 후반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조사 장소에 대해선 여전히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특검 "박 대통령, 블랙리스트·공무원 찍어내기 공모자"(CG)
특검 "박 대통령, 블랙리스트·공무원 찍어내기 공모자"(CG)[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도 일정이나 방식, 범위 등을 협의하고 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청와대 경내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청와대는 '군사상 또는 직무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라는 이유로 '불허 방침'을 천명한 상태다.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 역시 양보하기 어렵다는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충실한 대면조사를 위해서라도 물증 확보 작업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 특검보는 "청와대 압수수색을 한다면 현재까지 제기된 모든 혐의에 대해 하게 될 것"이라며 고강도 압수수색을 예고했다.

다만, 청와대가 경내 진입을 불허할 경우 뾰족한 대응책이 없다는 게 특검의 고민이다.

이 특검보는 '청와대가 압수수색을 계속 거부하면 대책이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 상황에선 대책에 대해 말씀드릴 게 없다"며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청와대는 작년 10월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압수수색 때도 수사팀의 경내 진입을 불허하고 검찰이 요구한 자료 일부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낸 바 있다.

한숨 돌린 박대통령측..."차분히 특검 대비"(CG)
한숨 돌린 박대통령측..."차분히 특검 대비"(CG)[연합뉴스TV 제공]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