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헬기사격 논란에 사진 바꾼 '깨알교정'…국정교과서 폐기 촉구(종합)

광주시·교육청·5월 단체 참여한 '5·18 역사 왜곡 대책위' 기자회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시·광주시교육청·광주 5월 단체 등이 참여한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1일 국정역사교과서 폐기를 요구했다.

"국정교과서 곳곳에서 5·18 역사 왜곡"
"국정교과서 곳곳에서 5·18 역사 왜곡"

5·18왜곡대책위는 이날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발표한 최종본 교과서는 5·18수습위원회와 계엄군 사이 협상이 결렬돼 군이 불가피하게 전남도청을 장악하고 5·18이 전남대생의 시위를 과잉진압하다가 발생한 것처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전두환, 노태우 등이 내란 목적 살인죄로 사법부 심판을 받은 사실과 국가기념일 지정 등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사법적 평가를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이 헬기에서도 무고한 시민을 향해 총구를 겨눈 사실이 전일빌딩 탄흔 국과수 분석에서 드러났다"며 "정부는 고교 검토본에는 게재했던 헬기 사진을 최종본에서는 삭제해 헬기사격을 부정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교육부가 지난해 11월 공개한 검토본에서는 광주 상공을 비행하는 군 헬기가 담긴 사진이 '전두환 정부의 출범'을 설명하는 부분에 삽입됐다.

해당 사진은 전날 공개된 최종본에서 전남도청 앞 시민궐기대회 사진으로 교체돼 대책위는 군이 인정하지 않은 헬기사격을 국정교과서도 동조하고 있다는 해석을 덧붙였다.

대책위는 "옛 전남도청 원형보존 등 5·18 역사를 바로 세우고 역사 현장을 온전한 모습으로 복원해 후손에게 물려줄 것"이라며 "정부는 국정교과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