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G 가입자, 2021년 2천500만명…미·중·일·한 주도"

시장조사업체 오붐 분석 "4개국에 가입자 80% 몰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오는 2021년 5G(세대) 통신 서비스 가입자가 2천5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입자 10명 중 8명은 한국과 미국 등 4개국에 집중될 것으로 분석됐다.

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오붐(Ovum)에 따르면 5G 서비스가 2020년 상용화되면서 2021년말 가입자가 2천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30개국, 약 50개 업체로 예상됐다.

5G는 최대 속도가 20Gbps(초당 기가비트)에 이르는 차세대 통신 서비스를 말한다. 현재 4세대 통신 LTE보다 40∼50배 빠르고, 처리 용량도 100배 많다.

오붐은 2021년 5G 가입자의 80% 이상이 미국·중국·일본·한국 4개국에 집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은 2021년 1천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확보하며 세계 최대 5G 시장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미국에 이어 중국·일본·한국 순으로 가입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통신 사업자 가운데는 미국 버라이즌이 2021년까지 가장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미국 AT&T·일본 NTT 도코모·중국 차이나 모바일이 뒤를 이을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사업자들이 몰려 있는 북미와 아시아 지역이 2021년 말 전체 가입자의 90%(각 45%)를 차지하고 유럽은 10%의 비중을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동과 아프리카는 미미한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이번 조사에서 5G 가입자는 5G 기기를 통해 5G 네트워크에 활발히 접속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오붐은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구 3GPP의 기준에 맞는 5G 시스템과 기기만 조사에 포함했다고 전했다.

오붐은 "버라이즌·SK텔레콤·텔리아가 2018년 초 표준화 이전 단계의 5G 서비스를 출시한 뒤 5G 표준이 확정되면 표준화 서비스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며 "표준화 이전 단계의 5G 서비스 출시는 5G 주도권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추후 장비와 서비스를 5G 표준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