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대선 선두주자 르펜 당선시 '트럼프식 반이주정책'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프랑스의 유력 대선 주자인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 측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정책을 그대로 따를 수 있다고 밝혔다.

마린 르펜 [EPA=연합뉴스]
마린 르펜 [EPA=연합뉴스]

스티브 브리와 FN 부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르펜 대표가 대선에서 승리하면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과 비슷한 조처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러한 정책을 채택하는 것이) 왜 문제냐?"라고 반문한 뒤 "우리는 현재 끔찍한 세계에 와 있다. 충격적이더라도 권위가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때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지하디스트의 공격대상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만약 트럼프가 이들 국가의 국민이 미국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막아 자신을 보호하길 원한다면 그것은 그의 권리이다"라고 옹호했다.

하지만 브리와 부대표는 테러와 아무 관련이 없는데도 입국이 금지된 7개국 국민은 운이 나빴을 뿐이라고 전했다.

르펜은 최근 실시된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선 프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와 무소속인 마크롱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하는 등 대권 선두주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반(反)무슬림, 반이민 성향의 극우 정치인으로 유명한 그는 여러 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입장이 비슷해 대통령 당선 시 '프랑스판 트럼프'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지난달 29일 캐나다 퀘벡의 이슬람 사원(모스크)에서 총기를 난사한 프랑스계 캐나다인 용의자는 르펜과 트럼프를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기도 했다.

한편 르펜은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과 관련, 공개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는 지난 주말 "트럼프가 그의 공약을 준수해 이러한 (반이민) 프로그램을 시행한 것이 언론과 정치인들의 신경을 건드리고 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간접적으로 트럼프를 옹호하기도 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트럼프는 이라크, 이란 등 7개 무슬림 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을 90일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지난 27일 발동해 전 세계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