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하원 비상 회의…트럼프 반 이민 대책 논의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하원이 3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비상 회의를 소집했다.

하원은 이날 저녁 본회의를 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정책에 대해 집중 토론을 하고 캐나다 의회 차원의 정책 대안을 모색한다고 CBC방송이 전했다.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의 제니 퀀 의원의 요청으로 소집되는 회의에서 하원은 정부의 연간 난민 쿼터를 상향 조정하는 문제를 포함해 난민 수용 정책 확대와 신속 처리 방안을 토론할 예정이다.

개의에 앞서 퀀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미국의 반 이민 정책에 따른 난민 위기 해소를 위해 캐나다 정부가 '특별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미국의 정책이 증오와 불관용을 만연시킬 것이라는 사실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조치가 수 많은 결백한 여행객과 난민에 재앙을 불러올 것"이라며 이로 인해 문화, 학문 발전은 물론 경제에도 엄청난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트럼프의 행정명령 직후 트위터를 통해 난민에 관한 캐나다의 관용 정책을 강조했으나 퀀 의원은 사태가 총리의 말로 해결되기에는 부족하며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첫 발언에 나서 미국의 반 이민 조치가 '인종주의 정책'이라고 규정하고 "인종, 종교, 출생지를 이유로 입국 금지 조치를 하는 나라가 캐나다 최고의 우방 국가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아흐메드 후센 이민부 장관은 이날 오전 회의에 앞서 캐나다의 난민 쿼터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후센 장관은 미국의 새 조치에 따라 난민 수용 인원을 확대할 생각이 없다면서 "우리의 난민 수용 규모는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기존 정책을 고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17년 기준 캐나다의 연간 난민 수용 규모는 4만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흐메드 후센 캐나다 이민부 장관 [AP=연합뉴스]
아흐메드 후센 캐나다 이민부 장관 [AP=연합뉴스]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