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측, 탄핵심판 증인 15명 대거 추가신청…최순실 포함

송고시간2017-02-01 11:04

"안봉근과 연락 닿는다…출석시킬 것", "고영태·류상영 안 나오면 2명 추가"


"안봉근과 연락 닿는다…출석시킬 것", "고영태·류상영 안 나오면 2명 추가"

변론 참석하는 대통령 법률대리인단(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에 대통령측 법률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가 참석하고 있다. 2017.2.1xyz@yna.co.kr(끝)

변론 참석하는 대통령 법률대리인단(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에 대통령측 법률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가 참석하고 있다. 2017.2.1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측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또다시 추가 증인을 무더기로 신청했다.

박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1일 헌재에서 열린 탄핵심판 10차 변론기일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등 15명에 대한 증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변호사는 15명 외의 추가 증인은 없느냐는 이정미 소장 권한대행의 질문에 "(이미 채택된) 고영태·류상영이 나오지 않으면 2명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그는 그 2명이 누구인지에 대해선 "지금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 측은 최순실·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 주요 증인신문이 끝난 지난달 23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증인 39명을 추가 신청해 '심리지연 작전'논란이 일었다.

헌재는 39명 중 10명을 채택했지만, 박 대통령 측은 "최소 10명은 더 채택돼야 한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이 변호사는 이날 헌재에 "공정한 진검승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증인 신청을 채택해 달라"며 "신속 진행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신문을 짧게 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증인으로 이미 채택됐으나 잠적해 헌재 증언이 불발된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과 연락이 닿는 상황이라며 2월 14일 새 기일을 잡아주면 출석시키겠다고 주장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