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성시 제암리에 '독립운동 역사문화공원' 조성

(화성=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일제강점기, 침탈당한 국권을 회복하기 위해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화성시 제암리 일원에 독립운동 역사문화 공원이 조성된다.

경기도 화성시는 화성지역 독립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시 전역에서 일어난 독립운동을 알리고자 제암리 순국유적지 일원에 독립운동 역사문화공원을 조성한다고 1일 밝혔다.

제암리 학살사건 횃불시위 재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암리 학살사건 횃불시위 재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전날 공원 조성계획 최종보고회를 하고 추진일정과 시설규모 등에 대한 기본 청사진을 내놓았다.

오는 2020년까지 380억원을 들여 향남읍 제암리 일원 3만7천여㎡를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하고 화성지역에서 일어난 독립운동을 알리는 기념관을 짓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설계 용역에 착수하는 등 연내에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념관에는 일제강점기 화성지역 모습과 독립운동가, 만세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일제가 제암리 학살사건을 일으킨 이유, 독립운동에 미친 영향 등을 설명하는 자료를 전시하기로 했다.

제암리 학살사건은 1919년 4월 15일 일본 군경이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제암리에 와서 기독교도와 천도교도 30명을 교회당 안으로 몰아넣은 뒤 문을 잠그고 사격하는 만행을 한 후 증거를 없애기 위해 방화한 사건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