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계가 인간 앞서나…컴퓨터활용 헤지펀드들 투자성적 '월등'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컴퓨터 알고리즘을 활용하는 헤지펀드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에드먼드 드 로스차일드 그룹 산하의 헤지펀드 투자회사인 LCH 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인간 대신 컴퓨터에 의존하는 헤지펀드들인 DE쇼, 시타델, 투 시그마 등 3개 헤지펀드가 역대 투자성적 기준으로 20위안에 나란히 진입했다는 것이다.

LCH가 매긴 순위는 펀드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거둔 투자수익금을 기준으로 한 것이다. 컴퓨터와 빅데이터를 아우르는 소위 '시스템 투자전략'을 채택한 헤지펀드가 20위권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 270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하는 DE 쇼가 3위, 시타델이 5위로 올라섰고 투 시그마는 20위였다.

세계 1위는 1975년 설립된 이후 494억 달러를 벌어들인 브리지워터였다. 산하의 퓨어 알파 펀드도 시스템 투자전략을 부분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DE쇼, 시타델, 투 시그마와 퓨어 알파가 지난 10년간 거둔 투자수익 합계는 900억 달러에 이른다.

이들의 선전과는 대조적으로 2015년 처음으로 20위를 기록하며 순위 안에 들어갔던 랜즈다운 파트너스는 물론 매버릭과 하이필드펀드 등 유명 펀드들이 줄줄이 탈락했고 억만장자인 존 폴슨이 운영하는 폴슨 앤드 컴퍼니도 지난해 30억 달러의 순손실을 낸 탓에 6계단이 밀려난 13위로 처졌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시스템 투자전략을 앞세운 헤지펀드들이 탁월한 성과를 보인 것은 헤지펀드 업계에서도 인간이 기술로부터 거센 위협을 받고 있음을 가리키는 신호라고 풀이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