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내무장관 "트럼프 반이민 명령은 IS에 선전 기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영국내 반대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영국 정부가 뒤늦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공식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앰버 루드 영국 내무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영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러한 반대입장을 존 켈리 미 국토안보부 장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국내 반대여론이 비등하자 "영국은 다른 접근법을 택할 것"이라고 짤막한 반응을 보였으나 루드 장관은 이날 의회 내무위원회에서 "정부가 (명령에) 동의하지 않음을 천명할 필요가 있다"며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루드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이슬람국가(IS)에 '잠재적 선전기회'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수년간 미국과 영국 및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공격은 내부 테러리스트들의 소행이라면서 IS는 주민들의 과격화를 위해 모든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루드 장관은 켈리 국토안보장관과의 통화에서 자신이 미국 정부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동의하지 않음을 밝혔으며 아울러 영국 시민에 초래하는 어려움과 영국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응'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루드 장관은 그러나 미국 측 반이민 행정명령이 발효된 지 수일이 지나서야 반대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의원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루드 장관은 한편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후 영국 내 일자리가 없는 EU 이주자들은 이주가 허용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루드 장관은 지난해 영국에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입국한 EU 주민이 8만2천명에 달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8만2천 명이란 숫자는 '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브렉시트 이후 새로운 이민제도를 입안하는 과정에서 순이민을 줄인다는 원칙하에 한편으로 영국이 필요로하는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등 국익에 도움이 되는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앰버 루드 英 내무장관 [EPA=연합뉴스]
앰버 루드 英 내무장관 [EPA=연합뉴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