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단체 회원, 서울광장 평창올림픽 시계탑 설치 한때 방해

서울광장 불법텐트 두고 갈등 고조…시 "오늘 6시까지 자진 철거하라"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광장에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텐트 수십 개를 무단으로 세운 보수단체와 자진철거를 요구하는 서울시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급기야 보수단체 회원 일부가 평창올림픽 개최를 기념한 카운트다운 시계탑 설치까지 방해하는 일도 일어났다.

1일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2018 평창 카운트다운 시계탑' 공사 현장을 보수단체 회원 대여섯 명이 막아섰다. 이들은 서울광장에 무단으로 설치된 텐트에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며 농성 중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당시 카운트다운 시계탑 설치를 위한 커다란 발판을 기중기로 내리던 작업 중이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발판이 내려오지 못하도록 10분가량 그 자리를 지키고 섰다.

그러다가 이들은 보수단체 관계자의 설득으로 자리에서 물러섰고, 이후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통령 탄핵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국가적 행사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공사까지 서울광장에서 진행된다는 이유로 방해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 시계탑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를 높이고자 외국인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광장에 카운트다운을 알리려는 취지에서 계획됐다. 가로 4m, 세로 2.5m, 높이 4.3m의 대형 크기로 8일 대대적으로 제막할 예정이다.

최근 분전함 전선 작업 등 기초 작업이 진행됐고, 이날 처음으로 발판을 설치하는 등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되려던 참이었다.

다행히 충돌 없이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지난달 서울광장에 보수단체의 텐트가 들어선 이후 서울시가 행정대집행을 언급하는 등 양측의 갈등이 커지는 모양새다.

강태웅 서울시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텐트의) 점유 자체가 신고하지 않은 상태의 점거"라며 "이에 따라 자진철거를 요구하고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행정) 대집행까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실제로 4차례의 자진철거 요청에 이어 이날 오후 6시를 시한으로 텐트를 설치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측에 행정대집행 계고를 보낸 상태다.

행정대집행 계고는 자진철거를 요청한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대집행도 할 수 있음을 알리는 강제 철거를 위한 일종의 사전 절차다.

시는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강제 철거 일정이나 계획은 정해진 것이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계고에 담긴 시한인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 여부를 우선 지켜볼 예정"이라며 "그 이후에는 추가 계고 등 대응 방안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시계탑 설치 작업을 방해하는 보수단체 회원들 [시민 제공=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시계탑 설치 작업을 방해하는 보수단체 회원들 [시민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