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암, 수술 후 5명 중 1명꼴 재발…"정기검진 필수"

서울백병원, 위암환자 1천299명 추적결과… 5년 이후 재발률 8.6%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위암은 수술 후 5명 중 1명꼴로 암이 재발하는 만큼 지속적인 정기검진이 꼭 필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위암센터 이우용 교수팀은 1998년부터 2002년까지 서울백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1천299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20.5%(266명)가 암이 재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암이 재발한 시기를 보면 수술 후 2년이 채 안 된 경우가 68.4%(182명)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2~5년 사이가 22.9%(61명)를 차지했다.

주목할 부분은 통상적으로 암이 완치된 것으로 보는 5년 이후 재발률이 8.6%(23명)로 높았다는 점이다. 5년 이후 암이 재발할 가능성은 나이가 젊을수록, 종양 크기가 클수록 높아지는 상관성을 보였다.

암이 재발하는 시기별로 전이 부위도 조금씩 달랐다.

5년 이후 암이 재발한 경우 위 주위의 췌장이나 대동맥 등에 발생하는 국소전이가 43.4%(10명)로 가장 많았지만 2년 이하에서 재발한 환자는 복막전이가 40.6%(74명)나 됐다.

이우용 교수는 "위암 수술 후 5년 이상 재발하지 않으면 암이 완치됐다는 생각에 몸 관리를 소홀히 하고 정기검진도 받지 않는 경우가 있지만, 5년이 지났더라도 재발 가능성이 큰 만큼 정기적으로 검진을 꼭 해야 한다"면서 "재발암도 조기에 발견할수록 맞춤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Chinese Journal of Cancer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위암수술 모습
위암수술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