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 대신 잇몸'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탭S3 공개

갤S8 빈자리 태블릿PC로 메워…갤S8 티저이미지 공개설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개막 하루 전인 이달 26일(현지시간) MWC 개최지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신제품 태블릿 PC 갤럭시탭S3를 공개한다.

MWC에서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을 공개하지 못하는 대신 갤럭시탭S3를 대대적으로 선전해 관람객을 끌어들일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일 오전 글로벌 미디어에 보낸 초청장에서 26일 오후 7시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Palau de Congressos de Catalunya)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회견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으나, 초청장 이미지에 태블릿 PC의 아래쪽 베젤(테두리)과 홈 버튼 윤곽이 나타난 것으로 미루어 갤럭시탭S3 공개 행사가 확실하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갤럭시탭S3는 2015년 8월 출시된 갤럭시탭S2의 후속작이다. 갤럭시탭S2는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사용한 제품이기도 하다.

갤럭시탭S3는 9.7인치 디스플레이에 구글 안드로이드 7.0 누가 운영체제(OS), 퀄컴 스냅드래곤 820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4GB 메모리(RAM)와 32·64GB 저장공간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탭S3를 선보이는 자리에서 갤럭시S8 티저이미지를 대중에 공개할 수도 있다는 소문이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초청장 이미지
초청장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