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치장서 "동거녀 죽였다" 고백 20대에게 징역 12년 선고

송고시간2017-02-01 10:2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범죄를 저질러 유치장에 수감돼 있다가 다른 사람에게 동거녀를 죽였다고 말해 꼬리가 잡힌 20대에게 법원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1부는 외국인 동거녀를 살해하고 달아난 뒤 차를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27)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태국 출신 동거녀 B씨(33)가 성매매를 한다고 의심해 다투다가 흉기로 살해하고 울진의 한 야산에 시신을 버렸다.

그는 한 달 뒤 포항에서 차 절도 혐의로 구속돼 포항 북부경찰서 유치장에 있다가 다른 수감자에게 동거녀를 죽였다는 사실을 말해 범죄 사실이 들통났다.

재판부는 "인간 생명을 빼앗는 살인을 저지른 데 실형이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