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여파' 영국 내 디자인·상표 출원 급증

브렉시트 영향 없는 특허 출원은 감소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난해 6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브렉시트) 이후 영국에서 디자인과 상표 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렉시트 여파' 영국 내 디자인·상표 출원 급증 - 1

특허청이 1일 '영국특허청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영국의 디자인 출원 건수는 6천224건으로 2015년 같은 기간 3천455건보다 80%나 증가했다.

상표도 2만6천560건에서 3만2천18건으로 21% 늘었다.

브렉시트 결정 전후인 2016년 상반기와 하반기의 출원 건수를 비교해도 이런 증가세는 뚜렷이 관찰됐다.

지난해 하반기 디자인 출원 건수는 상반기보다 61%나 증가했고, 상표도 8% 늘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영국 내 디자인과 상표 출원증가는 브렉시트 절차가 마무리되면 기존의 EU 상표와 디자인 제도가 영국에서 더는 효력을 갖지 못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브렉시트에 영향을 받지 않는 특허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출원 건수가 1만802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오히려 7% 감소했다.

유럽특허청(EPO)을 통한 유럽특허는 EU 설립 이전에 체결된 별도의 조약인 'EPC'(European Patent Convention)에 근거해 브렉시트에 따른 변화가 없다.

박용주 특허청 국제협력과장은 "유럽에 진출했거나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들도 브렉시트가 가져올 지재권 분야의 변수에 미리 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