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현재 "野대선주자들, 재원방안 없는 포퓰리즘 공약 남발"

文 일자리 공약 겨냥…"일자리 1년만 만들고 그다음은 대책없어"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1일 "야당이 대선후보 중심으로 재원마련 방안이 없는 포퓰리즘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은 정치입법에 몰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일자리 공약을 예로 들며 "최근 문 전 대표는 4대강 사업비 22조원이면 연봉 2천200만원 일자리 100만개를 만든다고 공약했다"면서 "일회성 사업으로 일자리를 1년만 만들고 그다음에 어떻게 할지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채용한 젊은이 100만명의 향후 몇십년 인건비, 임금인상 재원 대책은 어떻게 할 것이냐. 향후 구체적인 재원조달 방안은 언급조차 없다"라며 "결국 연봉 2천200만원짜리 일자리 100만개는 양질의 정규직이 아니라 단순 무책임한 일자리"라고 꼬집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진정한 일자리는 경제 활성화를 통한 민간 일자리"라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재정 건전화법'과 같은 당 염동열 의원이 내놓은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을 포퓰리즘 공약 남발을 방지하기 위한 법안으로 소개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각종 국가정책 실명제도 도입할 계획"이라면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공적자금 투입과 무리한 해외자원 개발을 예로 들어 "행정부의 정책 실패를 목도했지만 아무도 응분의 책임을 지지 않아 국민의 분노를 샀다"고 말했다.

이날 개회하는 2월 임시국회에 대해선 "민생과 서민이 어렵다"며 "2월 국회는 민생을 챙기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재 "野대선주자들, 재원방안 없는 포퓰리즘 공약 남발"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