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신 합병증, 자폐아 출산 위험↑"

"임신 합병증, 자폐아 출산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또는 출산 중 발생한 합병증이 자폐아 출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카이저 퍼머넌트 의료재단의 다리오스 게타훈 박사 연구팀이 서던 캘리포니아 지역 병원들에서 1991~2009년 사이에 태어난 아이들 59만4천638명의 전자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1일 보도했다. 이 중 6천255명이 자폐아 진단을 받았다.

출산 중 임신 합병증에 노출된 아이는 자폐증 발생 위험이 10%, 진통 시작 전에 노출된 아이는 22%, 출산 전과 출산 중 모두 노출된 아이는 4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게타훈 박사는 밝혔다.

이는 주산기(임신 29주에서 생후 1주까지)에 임신 합병증에 노출되지 않은 아이들과 비교한 결과다.

주산기에 특히 자간전증, 질식 같은 임신 합병증에 노출된 아이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자폐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이다.

임신 기간, 산모의 연령, 인종, 교육수준 등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게타훈 박사는 설명했다.

자폐아 출산 위험과 가장 연관성이 강한 주산기 합병증은 출산 중 산소를 빼앗기는 출산 중 질식(birth asphyxia)과 출산 전에 발생하는 자간전증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간전증은 임신 후반기에 갑자기 혈압이 오르고 소변에 지나치게 많은 단백질이 섞여 나오는 단백뇨가 나타나면서 손, 다리, 얼굴이 부어오르는 증상으로 대표적인 임신 합병증의 하나이다.

이 밖에 자폐아 출산 위험을 높이는 임신 합병증은 태반조기박리, 둔위(breech) 또는 횡위 태위, 난산, 탯줄 탈출 등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주산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erin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초음파 검사 받는 임신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초음파 검사 받는 임신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