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승용, '대권거론' 黃에 "불감청고소원인가, 직무에 충실하라"

"헌재소장 임명은 黃권한대행 직무범위 넘어…대정부질문 불출석은 직무유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1일 여권 일각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후임을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 "헌법기관장인 헌법재판소장 임명은 황 권한대행의 직무 범위를 넘어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혹시나 헌재소장을 임명하더라도 국회에서 통과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소장이 재임시 3월 13일 이정미 재판관 임기 만료 이전에 탄핵이 결정돼야 한다는 발언 역시 혹시나 있을 황 대행의 월권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황 대행은 정치권의 유혹에 흔들리지 말고 말 그대로 권한대행이라는 직무에만 충실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여권 일각에서 황 대행을 대선주자로 거론되는데 대해서는 "황 대행이 최근 보이는 행동을 보면 '불감청고소원(不敢請固所願·감히 청하지는 못하나 원래부터 몹시 바라던바)'이라는 말이 떠오른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하는 황 대행이 더 가관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 대행이 대정부질문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오늘 4당 원내대표회담을 열어 최소한 하루라도 국회에 나와 산적한 국정 현안에 대해 국회와 국민의 질문에 성실히 답할 것을 강하게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특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인사개입 등 의혹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인 것과 관련, "비리·정치검사 우병우에 대한 모든 비리를 밝혀서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 밤새워 일하는 검사들의 명예가 달린 일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1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