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삿포로아시안게임 한국선수단 日아파호텔 투숙 안할 듯(종합2보)

대한체육회 "호텔 옮겨달라" 요청…조직위 "적절 대응할 것" 수용시사

(도쿄·서울=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김동찬 기자 = 대한체육회가 이달 열리는 일본 삿포로(札晃) 동계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 숙소를 당초 정해진 아파(APA)호텔에서 다른 호텔로 옮겨달라고 대회 조직위에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일본 동계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측도 긍정 검토 방침을 밝힘에 따라 한국 선수단 숙소는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내 다른 호텔로 변경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파호텔은 위안부 강제동원 부정 및 폄하, 난징(南京)대학살 부정 등의 내용이 담긴 책자가 비치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이어진 곳이다.

대한체육회는 1일 "지난달 31일 대회 조직위원회에 숙소 교체를 요청하는 공문을 두 차례 발송했다"며 "현재 조직위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조직위측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중국측에 이어 한국측에서도 선수단 숙소를 아파호텔에서 다른 호텔로 바꿔달라는 전화와 이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직위 관계자는 "중국측은 (동계아시안게임을 주최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를 통해서 요청이 왔고, 한국측은 (OCA를 거치지 않고) 직접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측은 OCA에 한국측으로부터 이런 요청이 있었다는 점을 보고하고 승인을 기다리는 중으로 전해졌다.

조직위 관계자는 "OCA로부터 이미 중국의 숙박시설 교체 요청이 온 점을 고려해 적절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해 한국측의 숙소 변경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조직위는 당초 선수단과 임원 숙소를 아파호텔&리조트와 프린스호텔로 정하고 각각 1천800명, 500명을 투숙시킬 계획이었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하순 조직위에 해당 책자를 객실에서 치워달라고 요청했고, 조직위도 이에 긍정적인 답변을 체육회에 알려온 바 있다.

체육회 관계자는 "처음에는 책자를 치워달라는 요청을 했으나 선수들이 경기에만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숙소를 교체하는 것이 올바른 판단이라고 생각해 추가 조치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극우서적 비치 논란 日 삿포로 '아파호텔&리조트'
극우서적 비치 논란 日 삿포로 '아파호텔&리조트'(삿포로 교도=연합뉴스) 극우서적 비치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선수단 숙소인 삿포로(札晃) '아파호텔&리조트' 전경.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