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동 걸린 아베 군국주의…2천600명 '군사부문 연구 반대' 서명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에서 연구자 등 2천600여 명이 정부의 막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군사 관련 연구에 반대하는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군학(軍學) 공동 반대 연락회'는 지난달 31일 도쿄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부 지원 군사연구에 응모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서명에 2천600여 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서명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됐으며 연락회는 앞으로 전국 대학에 이를 제출할 예정이다.

연락회 공동대표인 이케우치 사토루(池內了) 나고야(名古屋)대 명예교수는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정부) 자금이 연구에 흘러들어 가면 연구의 자유, 학문의 자유가 보장되겠는가"라며 "위기감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히토쓰바시대학원의 우카이 사토시 교수는 "죽임을 당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사물을 보는 지식과 상상력이 지금이야말로 요구된다"며 "문과와 이과의 벽을 넘어선 입장에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일본 내 대학가에서는 방위성의 연구 응모를 금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도쿄신문은 지난해 12월 이후 호세이(法政)대, 간사이(關西)대, 메이지(明治)대 등이 관련 제도에 응모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며, 교토(京都)대는 부·국장 회의에서 방위성 연구비를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침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일본 내 과학자 대표기관이라 할 수 있는 일본학술회의는 지난달 군사 부문 연구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일본은 대학 등 연구기관에 첨단 무기나 군 장비 관련 기술 연구 지원비로 지난해 예산 6억엔(약 61억원)의 18배에 달하는 110억엔(약 1천121억원)을 올해 편성했다.

日자위대 연례 군사훈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日자위대 연례 군사훈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