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림을 돈 되는 일터·국민 쉼터로 키운다…산림청 조직개편

"개청 50주년 맞아 미래 산림청 50년 준비하기 위한 것"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올해로 개청 50주년을 맞은 산림청이 '산업'과 '복지'를 양대 축으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산림청이 입주한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청이 입주한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산업을 발전시키고 산림복지를 활성화해 국민 행복을 키우겠다는 취지다.

1일 산림청에 따르면 기존 산림자원국이 산림산업정책국으로, 산림이용국이 산림복지국으로 개편됐다.

산림산업정책국은 국토의 63%인 산림을 기반으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융복합산업 육성, 임업인의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관련 창업 선도 등의 일을 한다.

목재, 친환경 임산물, 산림 바이오산업 수요 증가에 대응해 임업경영을 조직화·규모화·전문화하면서 숲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확산한다.

지난해 산림산업 생산액이 42조원에 달한 가운데 이번 개편으로 산림산업 규모의 양적 성장과 산업구조의 다양화·전문화가 기대된다.

그동안 잘 가꾼 숲을 휴양과 치유 등 국민 건강 자산으로 활용하고, 정부 주도의 산림복지서비스를 민간 서비스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산림이용국을 산림복지국으로 개편했다.

울진 금강송 숲 군락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진 금강송 숲 군락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복지국은 신설된 산림복지정책과와 기존 산림이용국 소속인 산림휴양등산과, 산림교육치유과, 산지정책과, 산림자원국에서 이관된 도시숲경관과로 조직됐다.

산림복지정책과는 급증하는 산림복지 수요에 대응해 산림복지전문업 등록, 취약계층에 대한 산림복지서비스 이용권(바우처) 제공 등 산림복지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추진하며 관련 사업을 민간산업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해외자원협력관이 국제산림협력관으로 명칭을 바꿔 세계 산림 분야 이슈와 의제를 선도한다.

2021년 '제15차 세계산림총회'를 유치한 산림청은 기후변화 대응, 산림 생물 다양성 증진, 사막화 방지 등의 의제를 선도해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산림복지시설사업단이 국립 산림치유원과 국립 백두대간수목원 완공으로 폐지되고, 국립세종수목원 등을 조성하기 위한 수목원 조성사업단이 신설됐다.

수목원 조성사업단은 한국 수목원관리원 설립과 국립세종수목원 조성을 총괄한다.

국립세종수목원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세종수목원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원섭 산림청장은 "이번 개편은 개청 50년을 맞아 미래 산림청의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롭게 변화된 조직으로 그동안 국민과 함께 가꿔온 산림을 '돈이 되는 일터', '국민의 쉼터·삶터'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이날 정부대전청사 대회의실에서 '산림청 조직개편 기념식'을 하고 재도약을 다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