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셰일원유 증산 나선 美석유공룡들…엑손모빌 "2배로 늘릴것"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석유회사 엑손 모빌이 셰일 원유 생산을 대폭 확대할 채비를 하고 있다.

1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엑손 모빌은 전날 개최한 컨퍼런스 콜에서 미국 최대의 셰일 원유 생산지인 텍사스주 퍼미언 분지에 보유한 자사 유전에서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엑손 모빌은 지난달 66억 달러를 주고 부지를 사들인 덕분에 현지의 생산량을 하루 35만 배럴로 확대할 수 있게 됐으며 수십 년간 이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생산량은 하루 14만 배럴 수준이다.

엑손 모빌은 퍼미언 분지와 노스다코타의 셰일 원유 유전에서 나오는 원유 물량은 회사 전체 생산량의 20~25%로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현재 두 지역이 차지하는 생산 비중은 12% 정도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셰일 원유 개발이 붐을 이룰 당시에 엑손 모빌과 셰브런 같은 대형 석유회사들은 뒷짐을 지고 있었다는 점에서 이들이 셰일 원유 생산에 뒤늦게 가세한 것은 주목된다.

엑손 모빌에 이어 미국 2위의 석유회사인 셰브런도 최근 퍼미언 분지에서 생산량을 확대하는 추세다. 규모가 작은 석유회사들이 장기간의 유가 하락에 따른 재정적 압박 때문에 셰일 원유 생산에 소극적인 것과는 사뭇 대조적인 셈이다.

엑손 모빌은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렉스 틸러슨이 장기간 최고경영자(CEO)를 맡으면서 해외의 대형 유전 개발에 몰두한 탓에 상대적으로 국내의 셰일 원유는 등한시하는 입장이었다.

한편 엑손 모빌은 지난해 4분기 이익이 17억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40% 감소했다고 1월31일 발표했다. 매출은 2% 늘어난 610억달러로 시장 예상보다는 적었지만, 2014년 중반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