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관간 환매조건부채권 거래 급증…콜시장 대체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작년 한 해 기관 간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 금액이 1경1천277조원으로 전년(8천69조원)보다 39.8%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5년간 기관간 레포 거래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작년 거래규모는 2012년(3천763조원) 대비 약 3배로 성장했다.

하루평균 잔액도 51조9천억원으로 전년(38조8천억원) 대비 33.8% 증가했다.

예탁원은 레포 시장의 이러한 성장에 대해 "2013년 발표된 금융위원회의 금융회사 간 단기자금시장 개편방안에 따라 콜시장은 은행 중심으로 운영되고 증권회사 등 제2금융권이 단기자금 조달 수단으로서 기관간 레포 거래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관간 환매조건부채권 거래 급증…콜시장 대체 - 1

2012년에는 기관 간 레포 시장이 콜시장의 0.8배 수준이었으나 작년에는 3.3배로 커졌다.

업종별로는 매수잔액(자금대여) 기준으로 자산운용사가 19조4천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국내은행(신탁) 11조3천억원, 국내증권사(신탁) 5조7천억원 순이었다.

매도잔액(자금차입) 기준으로는 국내 증권사가 32조원으로 가장 많았고 자산운용사 9조4천억원, 국내은행 4조3천억원, 국내증권사(신탁) 1조7천억원 순이었다.

특히 국내증권사의 레포 매도잔액은 2015년 22조7천억원에서 41.0% 증가한 32조원으로 크게 늘었다.

하루 평균잔액을 기준으로 한 통화 비중은 원화가 49조8천억원(95.9%)으로 압도적이었다. 달러화가 1조7천억원(3.3%), 엔화가 4천억원(0.4%)의 비중을 차지했다.

담보증권의 비중은 국채가 44.0%, 금융채 23.0%, 통안채 21.4%, 특수채 9.8%, 회사채 1.4% 순이었다.

거래 기간별로는 1∼4일이 1천670건(92.5%)으로 가장 많았고 5∼7일이 59건(3.3%, 8∼15일이 13건(0.7%)이었다.

단기자금거래 외에도 1년 이상 26건(1.4%), 만기를 정하지 않은 오픈 레포(Open Repo)가 13건(0.7%)을 차지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