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온라인쇼핑몰 '당일 배송'이라더니, 80%, 당일에 못받는다


온라인쇼핑몰 '당일 배송'이라더니, 80%, 당일에 못받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온라인 쇼핑몰들이 '당일 배송'등 빠른 배송을 내세우지만 당일 배송 제품 중 80%가 당일에 배송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작년 11월 10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 쇼핑몰 14개에서 상품 100개를 주문했더니 상품 품절로 수령할 수 없었던 6개 상품을 제외한 94개 제품 중 약속된 배송기한을 준수한 경우가 31개(33.0%)에 불과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94개 중 당일 배송으로 주문한 77개 중 16개 (20.8%)만이 당일에 도착했다. 나머지 61개(79.2%) 당일 배송 상품은 평균 1.6일 지연됐으며 7일 이상 지연된 경우도 있었다.

온라인쇼핑몰 '당일 배송'이라더니, 80%, 당일에 못받는다 - 1

'익일 배송' 조건으로 계약한 17건 중에서는 15건(88.2%)이 다음날 도착했고 2건(11.8%)은 2일 정도 더 걸렸다.

상품 배송 전·후에 상품의 배송 절차를 소비자에게 통지하는지 봤더니 소셜커머스, 대형마트, 일부 포털사이트는 각각 배송 절차를 통지하고 있었지만, 일부 오픈마켓이나 도서 쇼핑몰의 경우 안내가 부족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소비자원이 2013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온라인 쇼핑몰 배송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3천62건을 분석했더니 배송 지연이 1천411건(46.1%)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상품의 파손·하자(440건, 14.4%), 오배송·상품의 일부 누락(422건, 13.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배송 지연 피해 중 98.4%(1천389건)는 쇼핑몰의 상품 발송 처리 지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은 업체에 실제 주문 당일에 수령 가능한 상품 이외에는 '당일 배송'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고 배송 절차 안내를 강화할 것을 권고할 예정이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