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완의 진실'…5·18 발포명령자 등 진실규명 '한 걸음 더'

광주시, 진실규명 지원단 6일 개소…TF활동도 본격 개시
대선주자·정치권 "차기정부 주요 과제 삼겠다" 호응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미완의 진실로 남아있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전남도청 앞 발포명령자 등 진실규명에 한 걸음 더 다가간다.

광주시 차원의 정식 조직을 꾸리고 자문관도 위촉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5.18 당시 광주 도심을 낮게 나는 헬기[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당시 광주 도심을 낮게 나는 헬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기에 유력 대선주자나 야권에서도 5·18 진상규명을 차기 정부의 과제로 밝히고 있는 등 역사적 진실찾기에 대한 기대감이 여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광주시는 "오는 6일 5·18 진실규명을 위한 지원단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고 1일 밝혔다.

5급 사무관을 단장으로 6급 2명 등 모두 3명으로 출범한다.

외부 인력으로는 5·18 진실규명 자문관으로 나의갑(68) 전 전남일보 편집국장을 위촉했다.

나 자문관을 포함한 진실규명 지원단은 5·18 관련 진실규명사업 추진방향 정립과 기초자료 분석, 5·18 진실규명을 위한 전국적 여론 형성과 실천 로드맵 마련 등을 한다.

특히 5·18 관련 단체, 5·18역사왜곡대책위, 5·18기념재단, 5·18 기록관 등 내외부 네트워크를 활용해 진실규명을 차기정부의 중요 과제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5·18 기록관에는 5ㆍ18 진상규명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린다.

참여인원은 5·18 관련 3단체장, 기념재단, 광주시 관계자 등 13명 안팎이 될 전망이다.

관련 전문가 2명을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해 진실 찾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윤 시장은 최근 페이스북에 "차기 정부가 5월 항쟁 당시 발포명령자를 찾아내 진실을 규명할 마지막 기회라 생각돼 모든 대선후보에게 이를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의 호응도 여느 때보다 뜨겁다.

전일빌딩 벽에 드러난 헬기사격 흔적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일빌딩 벽에 드러난 헬기사격 흔적들[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달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 토론회에서 "광주 5·18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았다"며 "차기 들어설 민주정부는 광주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내고, 책임을 묻고 제대로 보상하고 광주정신을 계속 계승·발전시키는 중요한 과제를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대권주자인 국민의 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발포명령자를 찾는 것은 다음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헬기 소사 흔적이 나온 광주 전일빌딩을 찾아 "역사의 장소를 제대로 보존하도록 국민의당이 앞장서 노력하겠다"며 집단 발포는 자위권 발동이 아니라 진압 목적이며 이 사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도 지난달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고 "최근 전일빌딩 헬기 사격 증거 발견 소식을 접하고 5·18 역사는 낱낱이 모두 사실대로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등은 최고위원 회의 등에 헬기사격 등 발포명령자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광주 전일빌딩 내 헬기 소사(掃射)로 추정되는 흔적을 찾았다는 정식 보고서를 광주시에 보냈다.

1980년 5월 항쟁 당시 광주 동구 금남로 전남도청 앞 등에서 있었던 계엄군의 무차별 발포는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고 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