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이웨이' 트럼프 믿는 구석은 여론?…反이민 정책 지지 우세

NYT "트럼프 지지자들, 대선 공약 지켰다는 시각"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으로 전 세계에 큰 파문이 일었지만 미국에선 행정명령 지지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트럼프[AP=연합뉴스]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면 미국 성인의 49%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강하게' 또는 '어느 정도' 동의한다고 답했다.

'강하게' 또는 '어느 정도'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1%였다. 나머지 10%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행정명령을 바라보는 시각은 정당 지지자 별로 크게 엇갈렸다.

민주당 지지자의 53%는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답했다. 반대로 행정명령을 '강하게' 지지하다는 공화당 지지자는 51%로 집계됐다.

트럼프의 조치로 미국이 '더 안전해졌다'고 보는 비율은 31%로 '덜 안전해졌다'는 응답(26%)보다 5%포인트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31일 미국 전역의 성인 1천201명을 상대로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27일 이전 조사들에서도 반이민 정서가 더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 퀴니피액대학이 지난달 5∼9일 진행한 전국 단위 조사에서 '테러 우려가 있는 지역 출신자들의 이민을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이 48%로 '중단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42%)보다 많았다.

무슬림 국적의 이민자를 미 정부기관에 등록하는 조치를 지지하는 응답(53%)도 절반을 넘었다.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 리포츠의 조사에서도 미 유권자 57%는 무슬림 7개국 출신 난민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데 찬성한다고 답했다.

라스무센 리포츠의 조사는 지난달 25∼26일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12월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하버드 공중보건대의 공동 조사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응답자의 50%는 테러집단의 활동이 활발한 지역의 이민자를 금지하는 데 찬성했다.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시위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시위[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내놓은 행정명령은 '무슬림 테러 위험국가' 7곳의 국민에게 비자 발급을 일시중단하고 테러위험국가 출신 난민의 입국 심사를 대폭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행정명령이 나온 이후 미 전역에선 반대 집회가 거세게 일어났고 미국의 동맹국에서도 차별적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강하게 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무슬림 금지법이 아니다"며 행정명령을 취소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미국 내에서 행정명령에 우호적인 목소리가 더 우세하다는 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는 요인이다.

미국에선 반 이민 행정명령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때 내건 약속을 지켰다고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의 새로운 이민 정책은 미국 전역의 시위와 비난, 동맹국의 반대를 불러왔을지도 모르지만 미국 내에선 많은 유권자가 트럼프 편에 섰다"며 "강경한 이민 정책을 펴겠다는 공약이 트럼프를 뽑은 주요한 이유였다고 말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많다"고 전했다.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시위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시위[EPA=연합뉴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