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지나면 내릴 줄 알았던 밥상물가 고공행진…주부들 한숨

배추·당근 명절 전보다 소폭 상승…대부분 채소 평년보다 두 배 비싸
"일주일치 밑반찬 만드는데 5만원 넘어…수입 제자리인데 물가만 올라"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설이 지나면 수요가 줄어 밥상 물가가 내릴 것으로 기대했던 주부들의 얼굴에 수심이 가득하다.

설 연휴가 지났는데도 장바구니 물가가 내리기는커녕 일부 품목은 되레 올랐기 때문이다.

설 연휴가 끝난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에 사는 주부 강모(45·여)씨는 장을 보려고 전통시장에 나왔지만 쉽게 지갑을 열지 못했다.

설 지나면 내릴 줄 알았던 밥상물가 고공행진…주부들 한숨 - 1

설을 쇠고 4인 가족이 한동안 먹을 반찬거리를 사려고 상당구 육거리시장을 찾았지만, 고기 가격이나 야채 가격이 명절 전과 변함이 없거나 오히려 올랐기 때문이다.

이날 배추 한 포기 가격은 명절 전인 지난 26일과 비슷한 4천∼5천원 수준이었다.

10㎝ 크기의 국내산 당근 1개 가격은 1천500원, 작은 크기의 양파 6개에 3천원, 양배추는 개당 3천원에 각각 팔렸다.

강씨는 "배추 2포기만 사도 1만원인 상황에서 일주일 밑반찬거리만 사도 4만∼5만원은 훌쩍 넘긴다"면서 "명절 지나면 식품값이 좀 떨어질 줄 알았는데 여전히 장보기가 겁난다"고 전했다.

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가격통계(KAMIS)에 따르면 배추 소매 가격은 지난달 26일(3천987원)에서 명절 연휴가 끝난 다음 날인 지난달 31일 4천8원으로 올랐다.

한 포기 2천140원 수준인 평년보다 두 배 가까이 비싼 가격이다.

청주 육거리시장 야채 상인 최모(58·여)씨는 "명절 전부터 야채값이 워낙 비쌌기 때문에 이후에는 경매가에는 큰 변화가 없다"면서 "떼어 오는 가격이 아직 비싸서 시장에 싸게 내놓을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명절 음식에 많이 쓰이는 당근은 명절 전 5천780원(무세척 1㎏)에서 명절 후에는 5천795원으로 15원 올랐다.

양배추나 무 가격도 여전히 평년보다 두 배가량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청주 육거리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명절 기간 경매 시장이 쉬는 등 유통이 원활하지 않아 아직 농축산물 가격 변동은 거의 없는 편"이라면서 "이달 중순 정도가 돼야 야채 가격이 조금씩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대형마트 상황도 비슷하다.

1일 상당구의 한 대형 마트 야채·축산 코너에는 설 대목이 지났지만, 상품마다 써 붙인 가격표에는 변함이 없었다.

설 지나면 내릴 줄 알았던 밥상물가 고공행진…주부들 한숨 - 2

이날 이 대형마트 장을 보려고 나온 주부 정모(37·여)씨는 "일주일 1∼2번 마트에 장 보려고 나오는 아끼려고 해도 올 때마다 5만원 이상 쓴다"면서 "버는 돈은 제자리인데 물가는 무섭게 오르는 것 같다"고 전했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유통 구조상 상품을 미리 대량 계약하는 일이 많고, 가격 정책도 주 단위로 책정되기 때문에 명절 전후 식품 가격은 아직 큰 변화는 없다"고 설명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