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영화의전당, 프랑스 미스터리 거장을 만나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프렌치 미스터리의 거장 클로드 샤브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클로드 샤브롤 회고전이 1일부터 3월 5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열린다.

크로드 샤브롤 회고전
크로드 샤브롤 회고전

이번 회고전에는 클로드 샤브롤의 데뷔작 '미남 세르주'(1958)부터 날카로운 시선이 여전히 살아있는 유작 '벨라미'(2009)까지 모두 27편을 상영한다.

클로드 샤브롤(Claude Chabrol, 1930∼2010)은 영화 전문지 '카이에 뒤 시네마'에서 평론가로 활동하다 감독으로 데뷔했다.

프랑수아 트뤼포, 장뤼크 고다르, 에릭 로메르, 자크 리베트 등과 함께 1950년대 후반부터 대담한 감각과 실험정신으로 프랑스 누벨바그를 주도했다.

그는 또 영화이론가로서 에릭 로메르와 함께 스릴러의 거장 앨프레드 히치콕에 관한 연구서를 집필하고 히치콕식의 스릴러 문법을 프랑스적으로 재해석했다.

이번 클로드 샤브롤 회고전에서는 누벨바그 초기 걸작 중 하나로 작은 가게에서 함께 일하는 아가씨 네 명의 이야기를 다룬 '착한 여자들'을 비롯해 1960년대 후반 이후 작품들인 '부정한 여인', '야수는 죽어야 한다', '도살자', '파멸' 등을 소개한다.

한 여인의 삶에 비춰 프랑스 역사의 암흑기를 들여다보는 '여자 이야기', 플로베르의 소설을 영화화한 '보바리 부인', 뒤틀린 가족사로 인간의 사악한 욕망을 들추는 '초콜릿 고마워' 등 프랑스 여배우 이사벨 위페르와 함께한 작품들도 선보인다.

클로드 샤브롤 회고전의 관람료는 일반 6천원, 유료회원과 청소년 및 경로우대는 4천원이다.

매주 월요일에는 상영하지 않는다.

상세한 상영 일정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www.dureraum.org)를 참조하면 된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