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아이폰7 덕에 최대 매출…4분기만에 성장세(종합)

90조원 매출·7천830만대 판매…북미·서유럽·일본 인기, 중국 부진
아이폰 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폰 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애플이 지난해 가을 출시한 아이폰 7 덕분에 사상 최대의 분기 매출을 올렸다. 매출은 4분기 만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

애플은 2017회계연도 1분기(작년 10∼12월) 역대 최대인 7천83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공시했다.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한 것으로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었다. 아이폰 판매는 이전 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3분기 연속 내리막을 달렸었다.

아이폰은 미국과 캐나다, 서유럽 전체, 일본, 호주에서 판매 대수가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반면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은 계속됐다. 홍콩과 대만을 포함한 중화권 매출은 12% 감소했다. 애플은 오포와 화웨이 같은 중국 현지 브랜드의 상대적으로 값싼 스마트폰에 시장을 계속 빼앗기고 있다.

애플의 분기 매출은 3.3% 증가한 784억 달러(약 90조원)로 사상 최대다. 애플과 월가의 예상치를 모두 웃돌면서 3분기 연속 이어진 감소 행진을 이번에 끊었다. 분기 매출은 2016회계연도 2분기(작년 1~3월)에 13년 만의 감소세로 전환했었다.

애플의 1분기 순이익은 2.6% 줄어든 179억 달러다.

애플은 이날 실적발표 후 시간외거래에서 주가가 약 3% 상승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어느 때보다 많은 아이폰을 팔았고 아이폰과 서비스, 맥, 애플워치의 매출은 사상 최대였다"면서 "지난해 서비스 매출은 대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애플은 앱스토어를 비롯해 애플페이, 애플뮤직 등의 서비스 부문을 성장엔진으로 삼으려 한다. 분기 서비스 매출은 71억7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8% 증가했다.

하지만 다른 제품의 판매는 부진했다. 맥은 지난해 11월 새 맥북프로가 출시됐는데도 판매가 1%밖에 증가하지 않았다. 아이패드 판매 대수는 18% 줄어든 1천308만대다.

애플은 더 비싼 아이폰 7 플러스 모델의 수요 증가로 혜택을 입었다. 큰 화면의 플러스 모델은 1년 전보다 55%가 늘어난 2천450만대가 팔린 것으로 코원앤컴퍼니는 추산했다. 120달러 비싼 플러스 모델의 인기 덕분에 최근 분기 아이폰 평균 판매 가격은 695 달러로 1년 전의 691 달러보다 증가했다.

애플의 지난 분기 매출총이익률은 38.5%로 전년 동기의 40.1%에서 낮아졌다. 새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과 메모리 용량이 늘어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이번 분기에 515억∼535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 전망치는 540억 달러이며 전년 동기 매출은 506억 달러다. 애플의 이번 분기 매출총이익률 예상치는 38∼39%로 애널리스트 전망과 비슷하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