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아이폰7 덕에 분기 매출 사상최대…4분기만에 성장 전환

분기 판매대수 7천830만대로 5% 늘어…북미·서유럽·일본 인기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아이폰 7의 인기 덕분에 지난 분기 아이폰 판매가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면서, 애플의 매출도 4분기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애플은 2017회계연도 1분기(작년 10∼12월) 7천83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한 것으로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것이다. 아이폰 판매는 이전 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3분기 연속 감소했었다.

아이폰은 미국과 캐나다, 서유럽 전체, 일본, 호주에서 판매 대수가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반면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은 계속됐다.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 매출은 12% 감소했다.

애플의 분기 전체 매출은 3.3% 증가한 784억 달러로 애플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애플과 월가의 예상치를 모두 웃돌면서 4분기만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한 것이다.

애플의 분기 매출은 2016회계연도 2분기 13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한 이후 3분기 연속 감소했었다.

애플의 1분기 순이익은 2.6% 줄어든 179억 달러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어느 때보다 많은 아이폰을 팔았고 아이폰과 서비스, 맥, 애플워치의 매출은 사상 최대였다"면서 "지난해 서비스 매출은 대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